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유정 “이영범 불륜 상대, 활동 계속”…구체적 언급에 A여배우 ‘악플 세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심야신당’ 캡처
개그우먼 출신 배우 노유정이 전 남편 이영범과 과거 외도를 저지른 여배우에 대해 구체적인 정보를 알리면서, 한 여배우가 지목돼 비난을 받고 있다.

노유정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출연해 자신의 대학 동기이자 배우에서 무속인이 된 정호근과 만나 인생 이야기를 나눴다.

해당 영상에서 정호근은 노유정의 점사를 보고 “가슴 속에 맺힌 여자가 있다. 죽이고 싶도록 미운 여자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노유정은 “이영범과 결혼생활 파탄의 씨앗이 된 여배우가 있다. 지금도 방송을 하는데 사과도 없이 나오는 모습을 보면 너무나 힘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노유정과 정호근은 이 여배우의 나이와 신상정보에 대한 힌트를 줬다. 불륜 여배우의 나이가 노유정보다 한 살 위이며, 결혼했으나 자녀가 없다는 점, 그리고 정호근, 노유정과 함께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있다는 점 등을 언급했다.
▲ 유튜브 ‘심야신당’ 캡처
이에 네티즌들은 대부분의 정보가 일치하는 한 여배우를 지목했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그의 SNS에 “충격이다”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 한 업보를 어찌 할런지” “뻔뻔하다. 노유정에게 사과하라” 등의 비난을 퍼붓고 있다. 또 일부 네티즌들은 “정말이냐. 해명 좀 해달라”며 그에게 입장을 밝히길 요구하고 있다.

한편 1965년생인 노유정은 이영범과 1994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2015년 이혼했다. 노유정은 2016년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 이영범이 외도를 저질렀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