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겐 마지막 액션 누아르… 비트·친구 이은 3부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강릉’서 조폭 길석役 유오성

강원도 정서 담아 4년 동안 준비한 영화
치열한 경쟁 속 위선의 시대 사는 이야기

▲ 유오성 배우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제가 청룽(성룡)도 아니고 나이가 들어가니까 시간이 더 지나면 실제 몸을 쓰는 액션을 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감독님께 ‘제겐 이번이 마지막 액션 누아르 영화일 것’이라고 설득해 배역을 바꿨죠.”

윤영빈 감독의 영화 ‘강릉’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조직 수장 역할을 맡은 유오성(55)은 4일 화상 인터뷰에서 “처음엔 좀더 나이 든 역할을 제의받았지만 20대나 30대 초반이 주요 인물들을 맡기엔 관객을 납득시키기 어렵지 않을까 싶어 제가 주인공을 해 보고 싶다고 감독을 설득했다”며 “배우로서 제가 더 잘할 수 있다고 뻔뻔하게 얘기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영화는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배신을 그린 범죄 액션극이다. 유오성은 의리와 평화를 중요시하는 조폭 길석 역할을 맡았다. 길석은 분할받은 구역을 자신만의 원칙대로 질서 있게 유지하나, 그의 앞에 강릉 최대 리조트 ‘아스라’의 소유권을 노린 민석(장혁 분)이 등장해 거침없이 칼을 휘두른다. 길석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거친 남자들의 전쟁을 시작한다.

자신을 ‘비정규직 감정 근로자’라고 소개한 유오성은 윤 감독과 처음 만나 시나리오 회의를 나눈 날짜까지 ‘2017년 3월 23일’이라고 기억할 만큼 이번 작품에 애정을 보였다. 그는 “시나리오 정서가 투박해서 좋았고, 강원도 출신으로서 강원도의 정서를 담은 영화가 많이 없어 아쉬움이 컸었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이어 “4년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탄탄하고 정직한 시나리오를 갖춘 이 영화는 제게 있어 ‘비트’(1997), ‘친구’(2001)에 이은 누아르 3부작”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강릉’의 의미를 “경쟁이 치열하고 원칙과 상식이 와해된, 위선의 시대를 살고 있는 현대인에 대한 얘기”라고 설명하고 “누아르의 미덕은 복수, 배신, 음모 이런 것보다는 인간에 대한 연민이 주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화 전체에 걸쳐 길석이 주된 역할을 하긴 하지만 주인공의 입을 통한 게 아니라 주변 인물의 대사를 통해 이야기가 전달된다는 점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향후 어떤 작품에 출연하고 싶냐는 질문에 “배우는 창작자가 아닌 공연자이며 선택을 받는 입장”이라고 말을 아낀 그는 “나이가 들면서 많은 사람에게 감정적 동요를 일으키는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책임 의식이 더 공고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11-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