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유정 불륜 폭로에 이영범 “인격살인…앙심 품었으면 찔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튜브를 동료 인격 살인하는 데 써먹으면 되겠나. 이 정도면 살인자”

배우 이영범이 전 부인인 개그우먼 노유정이 제기한 불륜 의혹에 대해 분노를 드러내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8일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이영범 분노 여배우 A와 불륜? 못참겠다!’라는 제목의 전화인터뷰가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이영범은 불륜설에 대해 일축했다. 그는 “당연히 사실이 아니며 지목된 상대 배우와 따로 연락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전처 노유정이 계속해서 불륜설을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 이영범은 “정신이 너무 혼미하다. 알 길이 없다. 그쪽에 물어보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어 “앙심을 품었으면 차라리 와서 속된 말로 찌르는 게 낫지 않겠나”라면서 “유튜브에 숨어서 누구라고 적시하지 않고, 유튜브를 동료 인격 살인하는 데 써먹으면 되겠나. 이 정도면 살인자”라고 일갈했다.

자녀에게 양육비를 보내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영범은 “아이들 둘 다 유학 중이다. 아들은 제가 교육을 시키고, 딸은 엄마가 시키기로 하고 헤어졌다. 양육비를 월 100만 원씩 주기로 합의했다. 그런데 (노유정이) 이혼하자마자 ‘우먼센스’에 인터뷰를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노유정은 인터뷰에서 “첫 아이를 가졌을 때 (이영범이) 외도를 했다. 심지어 그 상대가 잘 아는 동료 배우였다. 남편보다 그 여자가 더 미웠다. 그 여자는 결혼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영범은 이 인터뷰 때문에 생활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일일연속극을 하고 있었고 2~3개의 프로그램을 하기로 구두 약속을 했었다. 그런데 (전처가) 인터뷰 기사를 그렇게 내면서 모든 드라마가 보류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놓고 방송일을 하라는 거냐. 팔다리 부러뜨려놓고 양육비를 내라고 하면 어디 가서 돈을 버냐. 양육비를 전혀 안 준 것도 아니고 어떻게 해서든 대학교 학비 정도는 100% 내고 있다”라며 송금 내역을 공개할 생각도 있음을 밝혔다.
▲ 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캡처
이영범은 노유정의 주장에 대해 대응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방송에 나가서 무슨 얘기를 하더라도 그러다 말겠지 했다. 어떻게 보면 가정일 가지고 반박하면 재반박이 나올 것이고 시청자들에게 굿 뉴스도 아니라 많이 인내하고 참았다”며 “그런데 동료 연예인들 실명을 거론하면서 사실 확인도 안 하고 선무당이 사람 잡는 거지. 이게 인간으로서 할 짓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영범은 이번 사안에 대해 “결국 현대사회에서 응징할 수 있는 건 법적 조치밖에 더 있겠나. (법률) 전문가와 검토 중이다”며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영범과 노유정과 지난 1994년 결혼해 1남 1녀를 뒀으나 2015년 이혼했다. 지난달 말 노유정은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이 진행자로 나오는 유튜브 채널 ‘푸하하 TV’에 출연해 “한 여배우 때문에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후 한 중년 여배우의 실명이 언급되며 각종 루머가 퍼졌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