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럼프 ‘아무말 대잔치’ 흉내 SNL 등장 美코미디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임스 오스틴 존슨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아무말 대잔치’를 능청스럽게 흉내 내는 신예 코미디언이 미국 방송가의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코미디언 제임스 오스틴 존슨(32)은 지난 6일 방영된 미국 NBC의 유명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해 트럼프를 흉내 내는 연기를 펼쳤다. 검은 정장과 빨간 넥타이, ‘수탉 머리’ 같은 특유의 헤어스타일 등 트럼프의 모습으로 분장한 채 등장한 존슨은 최근 버지니아 주지사로 당선된 공화당 정치인 글렌 영킨으로 분장한 코미디언 알렉스 모팻과 선거 결과를 논하는 장면을 연기했다. 존슨은 앞뒤 안 맞는 말을 의식의 흐름처럼 이어 가는 트럼프 특유의 화법과 트럼프의 거친 목소리를 똑같이 흉내 냈다. 화면에서는 ‘스타워즈’, ‘듄’, ‘크리스 프랫’ 등 엉뚱한 단어들이 세로로 제시된 채 트럼프는 이들 단어들을 엮어 문장을 완성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21-11-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