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본업에 충실”...수능 안 보는 2003년생 스타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브 유진.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연예계 본업에 충실하기 위해 수능을 치르지 않는 고3 스타들이 늘고 있다.

17일 연예계에 따르면, 다음달 신인 걸그룹 아이브 데뷔를 앞둔 유진은 올해 수능을 치르지 않는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수능 응시 대상자인 아이브 유진은 대학 진학과 관련해 최종적으로 올해 수능에 응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오랜 논의를 한 결과, 데뷔를 앞둔 현재 시점에서 활동에 전념하고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본인 의견에 따라 대학 생활은 추후 집중할 수 있을 때 진학을 고려 대상에 두고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유진 외에도 그룹 있지의 유나, 크래비티 태영·성민, 엔하이픈 선우 등도 수능에 응시하지 않는다.

최근 크래비티 소속사는 “향후 진로 및 학업에 대해 태영·성민과 논의를 나눴고, 수능을 치르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 배우 탕준상. SBS 제공
SBS 드라마 ‘라켓소년단’ 주연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탕준상은 이미 중앙대 연극영화과에 수시 전형으로 합격했기 때문에 수능을 보지 않는다.

영화 ‘과속스캔들’ 아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왕석현도 수능을 치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8일 수능 고사장으로 향하는 스타들도 있다.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의 백지헌, 그룹 싸이퍼의 도환·원, 고스트나인의 이우진 등은 수능을 치른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출연을 앞두고 있는 배우 박지후는 대구에서 수능 고사장으로 향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