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단독] ‘트로트 대모’ 김연자, ‘김연자 기념관’에서 결혼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로트 대모‘ 김연자의 가수 인생과 한국 대중가요사를 알리는 김연자 기념관이 전남 영광에 들어선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연자 기념관은 전남 영광군 불갑사 인근에 조성될 예정이다. 상사화 축제로 유명한 영광군은 현재 불갑사 지구 관광지 확장 사업을 진행 중 인데 김연자 기념관은 이와 연계되어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광군은 김연자 기념관과 함께 라이브 공연장, 촬영장, 카페 등을 묶어 가칭 ‘아모르파티’ 관광 단지 설립을 추진 중이다. 군은 상사화 축제와 함께 ‘아모르파티’ 관광 단지를 군의 대표적인 관광 상품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영광군 고위 관계자는 “현재 부지 확보 단계”라며 “인근 광주와 목포는 물론 전국에서 관광객이 찾아오는 지역 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자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가수로서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는 것도 감사한데, 대통령 표창을 받고 기념관에 노래비까지 추진되고 있어서 가수 인생에서 가장 보람된 순간이고 마치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노래를 통해 많은 분들께 꿈과 희망을 드리고, 우리나라의 음악과 문화를 알리고 발전시키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연자는 이 기념관에서 연인인 소속사 상연기획 홍상기 대표와 결혼식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올 가을에 진행하려 했던 두 분의 결혼식을 기념관 개관에 맞춰 미룬 상태”라고 말했다. 김연자는 올해 초 한 방송에서 “힘든 시절 곁을 지켜준 홍 대표와 11년째 열애중이며 가을에 결혼식을 올릴 것”이라고 결혼을 감짝 발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올해 데뷔 48년차인 김연자는 1977년 일본 무대에 진출해 ‘엔카의 여왕’으로 불리며 큰 성공을 거둔 원조 한류스타다. 일본 활동 당시 콘서트와 각종 TV 프로그램 출연해 한복을 입고 무대에 오르고, 자신의 이름을 딴 김치를 판매하는 등 한국 문화를 꾸준히 알려왔다. 프랑스 파리에서는 한국 가수 최초로 단독 콘서트를 여는 등 일본 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했다. 2009년 국내 가요계에 복귀한 김연자는 트로트와 EDM을 접목한 히트곡 ‘아모르파티‘로 제2의 전성기를 맞으며 세대를 아우르는 국민 가수로 사랑받았다.

김연자는 이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달 28일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또 최근 고향인 광주를 소재로 한 ‘무조건 광주로’를 발표했는데 이를 계기로 광주에서 노래비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한편 김연자는 내년 초 일본에서 2장의 싱글 앨범을 발표하며 조항조가 부른 ‘고맙소’의 일본어 리메이크곡이 담길 예정이다. 아울러 ‘아모르파티’를 작곡한 윤일상과 손잡고 국내 가요계 컴백을 준비하는 등 2022년에도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