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6일간 세계 1위… 장기 흥행 들어선 지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개국 선두… 미국선 8위 그쳐 아쉬움
새달 중순까지 경쟁작 없어 독주 전망


▲ ‘지옥’
연상호 감독의 디스토피아 ‘지옥’이 엿새 연속 세계 1위를 지키며 장기 흥행에 들어섰다.

28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지옥’은 전날 기준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1위에 올랐다. 지난 19일 공개된 뒤 이튿날 세계 1위를 차지했던 ‘지옥’은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기반으로 한 미국 애니메이션 ‘아케인’에 밀려 단 하루 2위로 내려왔다가 이후 6일 연속 1위를 달렸다.

최대 36개국 1위에 올랐던 ‘지옥’은 27일 기준 1위 국가가 29개국으로 줄었지만 25일 공개된 뒤 최대 15개국 1위를 차지한 전 세계 2위인 미국 스릴러물 ‘트루 스토리’와 격차가 상당하다. 3위 ‘아케인’은 1위 국가가 6개국까지 줄었다.

‘지옥’이 다소 아쉬운 점은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1위를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나흘 연속 3위를 달리다 8위까지 떨어졌다. ‘오징어 게임’이 미국에서 1위를 차지한 뒤 세계 1위에 등극한 상황과는 대비된다. ‘오징어 게임’의 경우 대중가요의 ‘훅’처럼 보편적인 유행 요소가 많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국에서는 일본 애니메이션을 실사로 옮긴 ‘카우보이 비밥’에 이어 ‘트루 스토리’가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지옥’은 다음달 중순까지 큰 경쟁작이 없어 당분간 흥행을 이어 갈 것으로 보인다. 12월 17일과 24일 각각 공개되는 판타지물 ‘위쳐’(미국) 시즌2와 SF물 ‘고요의 바다’(한국) 정도가 ‘지옥’의 기세를 누그러뜨릴 작품으로 꼽힌다. 인기 판타지 소설을 원작으로 헨리 캐빌이 주연한 ‘위쳐’는 2019년 12월 처음 선보여 큰 인기를 끌었던 시리즈다. 자원이 고갈된 미래에 특수 임무를 띠고 버려진 달 연구소로 향하는 우주 대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고요의 바다’는 배두나, 공유, 이준이 주연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11-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