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신 접종 마쳤는데...” 정우성·고경표 코로나19 확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정우성, 고겅표. 사진=뉴스1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수가 연일 3000명대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연예계에서도 돌파감염 사례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30일 연예계에 따르면, 배우 정우성과 고경표가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티 측은 “정우성이 29일 밤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고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며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정우성은 코로나19 백신 1, 2차 접종을 마친 상태였지만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돌파감염이 추정되는 가운데 현재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고경표 소속사 씨엘엔컴퍼니도 고경표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고경표는 8월과 10월 화이자 백신 1·2차 접종을 마친 상태였다. 소속사는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현재 고경표는 넷플리긋 영화 ‘서울대작전’(감독 문현성)을 촬영 중이다. 고경표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만큼 촬영이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팔·다리 4개인 아기 탄생…‘신의 화신’

팔‧다리 4개씩인 아기 탄생주민들 “신의 화신”부모는 “의사가 속였다” 고소인도에서 동부의 사다르 병원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