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장 획기적 시리즈 ‘오징어게임’… 美 고섬 어워즈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동혁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독립영화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징어 게임’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제31회 고섬 어워즈’에서 ‘40분 이상의 획기적 시리즈’(Breakthrough Series Long Format over 40 minutes) 부문 트로피를 받았다. 황 감독은 “2009년 처음 이 대본을 썼을 때는 아무도 좋아하지 않았다”며 “이 쇼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보여 주기까지 12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지구 넘버원 쇼가 되는 데는 12일도 걸리지 않았다”며 “이건 기적”이라고 덧붙였다.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 역시 “9월 17일 공개 뒤 벌어진 가장 기적 같은 일은 한국말로 된 작은 쇼에 전 세계가 보여 준 큰 성원”이라며 “제가 할 수 있는 최대의 감사를 전 세계 팬들에게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새 시리즈 부문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올랐던 이정재는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미국 최대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가 후원하는 이 시상식은 매년 뉴욕에서 열린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12-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