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실리 2㎞’ 신정원 영화감독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정원 영화감독 별세
영화 ‘시실리 2㎞’,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등을 만든 신정원 감독이 패혈증으로 지난 4일 별세했다. 47세. 유족에 따르면 신 감독은 전날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중환자실로 옮겼으나 이날 숨을 거뒀다. 신 감독은 지병으로 간경화를 오래 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 감독은 2004년 코미디 영화 ‘시실리 2㎞’로 데뷔해 ‘차우’(2009), ‘점쟁이들’(2012) 등을 만들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선보여 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세인씨와 아들 신마린, 어머니 황영옥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10시 30분. (02)2019-4000.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12-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클로이김 “평창올림픽 금메달 쓰레기통에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사상 최초로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2연패가 유력한 재미교포 2세인 ‘보드 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