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콘텐츠 IP 확보 위해 뭉친다”...국내 창작자 연합체 ‘크리에이터 얼라이언스’ 출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K드라마가 글로벌 OTT를 타고 전세계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요 드라마 제작사들이 콘텐츠 제작 연합체 ‘크리에이터 얼라이언스‘를 출범시켰다.

드라마 제작사들은 6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글로벌 OTT로부터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국내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들이 상호 인적, 물적 자원을 결합해 제작 인프라를 개선하고 지적 재산권(이하 IP) 확보를 통한 콘텐츠의 수익성을 극대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연합체에는 초록뱀미디어, 씨투미디어, 오로라미디어, 빅토리콘텐츠, 지담, 디케이이앤엠, 아이에이치큐,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김종학 프로덕션 등 9개사가 포함됐다.

초록뱀미디어 김세연 경영전략본부장은 “국내 크리에이터들이 소비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주는 창작물을 기획 및 제작해왔지만, 창작물에 대한 IP는 채널에 귀속되어 왔다”면서 “앞으로는 연합체 안에서 기획된 경우 최대한 IP가 자체적으로 남아있도록 자금과 기획력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크리에이터 얼라이언스’는 총 40여명의 작가와 12명의 감독을 보유하게 되며, 연간 총 14개에 이르는 작품 제작이 가능하다”면서 “향후 드라마 펀드 등으로 자금을 확보하고 콘텐츠를 기반으로 NFT, 메타버스 등으로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