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봉준호 감독 만나서 손흥민 이야기만 했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으로 컴백하는 톰 홀랜드가 “손흥민은 영감을 주는 선수”라면서 팬심을 드러냈다.

톰 홀랜드는 7일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손흥민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축구 선수이자 토트넘 최고의 선수”라면서 손흥민을 치켜 세웠다. 톰 홀랜드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토트넘의 팬이라고 밝혔고 손흥민이 최근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스파이더맨의 거미줄 발사를 연상케 하는 세리머니를 선보여 두 사람의 우정이 큰 화제를 모았다.

톰 홀랜드는 “최근에 손흥민이 제가 머무르는 호텔에 놀러와서 1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마치 인터뷰를 하는 것처럼 선수 경력, 축구선수로서 철학 등 제가 일방적으로 질문을 많이 했다”면서 팬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손흥민은 축구 스타일이 우아하고, 축구를 정말로 사랑하고 열정적인 것 같다”면서 “그는 영감을 주는 선수”라고 말했다.

최근에 영화 감독 봉준호를 만났다고 밝힌 톰 홀랜드는 “봉 감독님과 영화 이야기는 하나도 안하고 손흥민 선수 이야기만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할리우드의 대표 프랜차이즈 영화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은 다음달 15일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 작품은 ‘블랙 위도우’, ‘샹치 텐 링즈의 전설’, ‘이터널스’에 이은 올해 네번째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영화로 마블 유니버스의 향후 세계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멀티버스 개념이 처음으로 도입돼 영화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