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행 논란’ 김현욱 사과 “노제에 직접 문자...더 살피며 진행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 안무가 노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 온라인 생중계’ 영상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이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자인 안무가 노제에게 한 무례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 “노여움을 풀어주시길 바란다”며 사과했다.

김현욱은 지난 1일 개최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MC를 맡았다. 이날 그는 일일 모델로 등장한 노제의 워킹을 따라하며 웃음을 유도하거나, 무리하게 춤을 요구하는 등 진행 방식으로 비판을 받았다.

또 “모자는 왜 썼나 아무도 못 알아봤다”, “워킹 연습은 하고 온 건가”, “모델이랑은 (워킹이) 좀 다르다. 내가 걷는 것과 비슷하다” 등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8일 김현욱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의도와는 다르게 노제 씨 팬들을 화나게 또는 불편하게 해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노제에게도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의도가 어떻든 받아들이는 사람의 마음도 더 살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다음부터는 더 살피면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현욱은 2000년 KBS 26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아침마당’, ‘도전! 골든벨’, ‘체험 삶의 현장’, ‘생생 정보통’ 등을 진행했다. 2011년 프리랜서 선언을 한 이후로도 다수 프로그램 진행을 맡으며 활동하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 논란…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최종 합격MBC 제3노조 “현대판 음서제” 비판“품앗이하듯 자식 입사시키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