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DX’ 극장으로 온 케이팝 스타… 바람·빛 현장감, 공연장 뺨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콘서트 대신 영화로 만나는 스타와 팬

몬스타엑스·NCT 127·키·마마무 등
콘서트 실황·무대 영상 잇따라 상영
대형 스크린에 증강현실 등 기술 적용
몰입도 높고 접근성 용이… 업계 주목

▲ 몬스타엑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공연계가 다시 위축되는 가운데 케이팝 스타들이 극장에서 팬들과의 접점을 늘리고 있다.

온라인 콘서트가 ‘뉴노멀’이 되고, 공연장 입장 인원이 제한되면서 팬들의 갈증을 풀기 위해 극장을 대안 공간으로 선택한 것이다.

극장은 대형 스크린으로 마치 공연장에 온 것 같이 생생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불황을 앓고 있는 극장에서도 케이팝 팬덤이 새로운 관객 유입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외 팬덤이 막강한 그룹 몬스타엑스는 영화로 전 세계 팬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 8일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봉한 ‘몬스타엑스: 더 드리밍’을 통해서다.

현재 70여개국 스크린에 걸린 영화에는 멤버별 독점 인터뷰에서부터 미국 활동기, 스페셜 콘서트 영상 등 글로벌 스타로 거듭나기까지의 여정과 미공개 신곡 무대가 포함됐다.

영화는 2D뿐 아니라 4DX로도 만들어졌는데 음악과 무대에 따라 의자가 리듬감 있게 움직이며 바람과 빛 효과 등을 보태 콘서트 현장감을 제공한다.

특별 상영 이벤트 총 38회차 약 5000석이 예매 개시 5분 만에 매진되는 등 팬들의 관심도 높았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지현 부장은 “미국에서 발매하는 정규 앨범 ‘더 드리밍’의 글로벌 프로모션에 맞춰 특별 제작한 영화”라며 “대면 콘서트나 행사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국내외 팬들과 소통하기 위한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SM엔터테인먼트도 팬데믹 이후 최첨단 정보기술(IT)을 곁들인 온라인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를 멀티플렉스 극장에서 잇따라 상영하고 있다.

지난 9월 샤이니 멤버 키의 솔로 콘서트로 비욘드 라이브를 개시한 데 이어 12일 엑소 카이의 첫 솔로 콘서트 ‘시네마-카이: 클로어’를 서울, 대전, 부산, 광주, 울산 등 전국 30개 극장에서 상영했다.

▲ NCT127
오는 19일에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NCT127의 단독 콘서트를 전국 5개 극장에서 실시간 중계한다. SM 관계자는 “비욘드 라이브는 특수 제작된 무대 장치와 다채로운 효과는 물론 증강현실(AR)과 다중 화상 연결 등 최첨단 IT 기술을 접목시킨 공연으로 대형 스크린에 적합하다”며 “입장 제한으로 공연을 보지 못하는 팬들을 위한 서비스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 마마무
인기 걸그룹 마마무의 7년 활동을 담은 ‘마마무 2021 WAW 콘서트 더 무비’도 지난 3일 스크린에 걸렸다. 지난 8월 온라인으로 진행된 데뷔 7주년 기념 콘서트 실황뿐 아니라 공연 준비 과정, 비하인드 영상 등이 담겼다.

같은 달 개봉한 ‘블랙핑크 더 무비’는 물과 공기를 활용한 4DX 특수효과로 강렬한 무대 퍼포먼스의 현장감을 높였다.

극장의 케이팝 관련 콘텐츠는 몰입도뿐 아니라 접근성이 용이하다는 점에서도 팬데믹 시대에 주목받고 있다.

조진호 CGV 콘텐츠기획담당은 “서울뿐 아니라 전국 거점도시 극장을 활용하면 더 많은 팬들과 만날 수 있다”면서 “극장이 공간의 확장성이라는 측면에서 케이팝 시장의 주목을 받는 것 같다. 앞으로는 해외 극장 상영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21-12-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