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소담 측 “갑상선 유두암 진단...수술 후 회복 중”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박소담. 뉴스1
배우 박소담이 갑상선 유두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마친 사실이 전해졌다.

13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박소담이 정기 건강검진 과정에서 갑상선 유두암 진단을 받고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수술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영화 ‘특송’ 개봉을 앞두고 그동안 기다려주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과 함께 하지 못해 매우 아쉬워하고 있다”며 “‘특송’과 박소담 배우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과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해 주고 계신 ‘특송’의 배우분들과 제작진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특송’은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 분)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내년 1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다음은 박소담 소속사 입장 전문.

박소담 배우는 정기 건강검진 과정에서 갑상선 유두암 진단을 받고,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수술을 마친 상태입니다.

오랫동안 기다린 ‘특송’ 개봉을 앞둔 만큼 그동안 기다려주고 응원해주신 팬 분들과 함께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박소담 배우 또한 매우 아쉬워하는 상황입니다.

박소담 배우는 ‘특송’의 홍보 활동에 임하지는 못하지만, ‘특송’의 개봉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특송’과 박소담 배우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과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해주고 계신 ‘특송’의 배우 분들과 제작진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박소담 배우는 향후 건강한 모습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도록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데 있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