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계에 다시 ‘먹구름’ 끼나...대작 개봉 앞두고 관객 감소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활기를 띄던 극장가에 다시 먹구름이 끼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극장가의 발길이 줄어들면서 연말 특수를 앞두고 있던 극장가는 말 그대로 ‘폭풍 전야’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10∼12일) 극장을 찾은 관객 수는 38만 8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 56만 9000영 보다 30% 이상 줄어든 수치다. 지난 1일부터 극장내 음식 섭취를 금지하는 등 방역 조치가 강화됐고, 6일 극장 전관의 백신패스관 시행을 앞둔 계도가 진행되면서 관객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11월 1일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극장가는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65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활기를 띄는 듯 했다. 실제로 위드 코로나 첫주말(11월 5~7일) 138만 600여명을 기록하는 등 주말 100만 관객을 돌파하기도 했다. 하지만 13일부터 극장내 강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되면서 위축 움직임에 영화계는 다시 긴장하고 있다. 확진자수가 증가 추이에 있고 다음주 1만명 돌파 전망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연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개봉을 앞두고 ‘숨고르기’로 인한 관객 감소로 보는 시각도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도 연말 대작의 개봉을 앞두고 주요작들이 개봉을 미뤄 관객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었다. 실제로 ‘스파이더맨:노웨이홈’의 사전 예매율이 40만장을 돌파해 코로나 19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이달 극장가에는 ‘스파이더맨:노웨이홈‘(15일),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22일), ’매트릭스:리저렉션’(22일) 등 유명 해외 블록버스터가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속에 대작들이 극장가로 관객들의 발길을 돌릴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