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세인 감독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베를린영화제 비경쟁 부문 공식 초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김세인 감독의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가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았다고 해외 배급사 화인컷이 16일 밝혔다.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는 화제작을 상영하는 비경쟁 부문인 파노라마 섹션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모녀의 갈등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짚는 이 영화는 한국영화아카데미 장편 과정 졸업작품으로,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 관객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넷팩상), 왓챠상, 배우상(임지호)까지 5관왕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뉴커런츠상 심사에 참여했던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위원장 크리스티나 노르트 감독은 “작품 속 모녀 관계는 감독이 창조한 세계 속에서 매우 구체적으로 구현됐다”고 평했다.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는 내년 2월 10일 개막 예정이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12-1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