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상선언’에 ‘킹메이커’까지...코로나 확산에 영화 개봉 줄줄이 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조치 강화로 신작 영화들이 줄줄이 개봉을 연기하고 있다.

연말 기대작 중 하나였던 영화 ‘킹메이커’는 내년으로 개봉을 연기했다.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은 “29일로 예정됐던 ‘킹메이커’의 개봉일이 내년 1월 설 연휴로 변경됐다”고 17일 밝혔다.

배급사는 “단계적 일상 회복 분위기 속에 극장가 정상화를 기대하며 29일로 개봉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다시 강화된 방역지침을 고려해 부득이 개봉일을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선거 영화인 ‘킹메이커’는 지난 13일 언론배급 시사회를 마치고 이번 주 주연 배우인 설경구와 이선균의 인터뷰 일정까지 잡은 상태였다. 그러나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유턴할 것을 시사하자 최근 인터뷰를 취소한 바 있다.

당초 영화관은 24시간 운영이 가능했지만, 오는 18일부터 시행되는 거리두기 강화조치에서는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이에 따라 연말·연초 개봉 예정이던 신작들의 개봉이 미뤄지고 있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등 스타 배우가 총출동한 재난 영화 ‘비상선언’은 개봉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고 전날 밝혔다.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한 일본 영화 ‘도쿄 리벤저스’를 비롯해 미국 가족 영화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스페인 스릴러 ‘피드백’ 등 외화도 개봉을 내년 1월로 연기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