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로드FC 로드걸 신해리, ‘시스루 이브닝 가운 입고 절정의 매력 과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드FC 로드걸 신해리가 환상의 자태를 뽐냈다. 최근 자신의 SNS에 시스루 이브닝 가운을 입고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 미스코리아 출신다운 용모가 더해져 ‘넘사벽’의 고혹미를 팬들에게 선사했다.

신해리는 최근 로드걸뿐만 아니라 광고모델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2013년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하며 모델 활동을 시작한 신해리는 이후 임지우와 함께 최장수 로드걸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빼어난 외모와 함께 170㎝의 늘씬한 키와 35-24-36의 라인을 자랑하고 있다.

1월에 열리는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ARC)가 첫 포문으로 서울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진행한다. 코로나로 주춤했던 넘버시리즈는 4월부터 12월까지 다섯 차례 열 예정이다. 코로나로 잠시 중단됐던 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도 계획되어 있다.

신해리 SNS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