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동혁 감독 “넷플릭스와 ‘오징어게임’ 시즌3 논의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중문화 전반의 공로로 한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사람’ 부문을 수상한 황동혁 감독. 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에 ‘K드라마’ 열풍을 몰고 온 ‘오징어 게임’이 시즌3까지 제작될 것으로 보인다.

‘오징어 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28일 KBS와의 화상인터뷰에서 “넷플릭스와 시즌2와 3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시즌2 제작이 지난달 공식화된 데 이어 시즌3 제작도 추진 중이라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황 감독은 “조만간에 어떤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많은 분이 기다리고 있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다들 긍정적으로 다음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감독은 후속편에서 펼쳐질 전개에 대해 “성기훈(이정재 분)이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위주가 될 것”이라며 “기훈이 만나는 사람들 쫓게 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시즌2의 큰 줄거리”라고 귀띔했다.

‘오징어 게임’은 참가자들이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작품으로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등이 출연했다. 지난 9월 17일 공개된 이후 4주간 넷플릭스 구독자 1억 4000만 가구가 시청하며 세계적 인기를 모았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