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파이더맨, 팬데믹 시대 첫 관객 500만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리즈 최고 기록 ‘802만명’ 넘을 수도


▲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 처음으로 누적 관객 500만명을 돌파했다.

28일 배급사 소니픽처스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개봉 14일째인 이날 오전 7시 기준 누적 관객 501만 4636명을 기록했다. 국내 극장가에서 관객 500만명을 넘어선 작품은 2019년 11월 개봉한 ‘겨울왕국2’ 이후 처음이다.

특히 2019년에는 ‘겨울왕국2’를 비롯해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 ‘기생충’까지 모두 5편이 1000만 관객을 돌파했지만 지난해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관객이 급감했다. 코로나19 창궐 직전인 설 연휴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425만명)이 최고 흥행작이었다.

톰 홀랜드가 주연한 스파이더맨 홈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인 ‘노 웨이 홈’이 여세를 몰아 전작인 2016년 ‘홈커밍’(725만명), 2019년 ‘파 프롬 홈’(802만명)을 뛰어넘어 역대 스파이더맨 영화 가운데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작품은 북미에서도 압도적인 스코어를 기록하며 올해 최고 흥행작 등극을 예약해 놓은 상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12-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