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신 접종 후 뇌사” 중학생에 3000만원 기부한 김하늘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김하늘. 뉴스1
배우 김하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뇌사 상태에 빠진 중학생에게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12일 경남종합사회복지관에 따르면, 김하늘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뇌사 상태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여중생을 위해 3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는 의료·생계·재활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하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여중생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연을 접하고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김하늘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 하루 빨리 호전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여중생의 사연은 지난달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알려졌다.

경남 창원에 사는 청원인은 중학교 3학년 딸을 학원에 보내기 위해 고심 끝에 백신을 맞혔고, 뇌사 상태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딸은 약 10년 동안 소아 1형 당뇨를 앓아 기저 질환자에 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입사 논란

손석희 JTBC 사장의 아들이 2022년 MBC 경력기자 공채에 지원해 최종면접까지 마치고, 합격자 발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