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울증·공황장애 악화” 샤이니 태민, 보충역 편입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샤이니 태민. 병무청 인스타그램 캡처
현역 군 복무 중이던 그룹 샤이니의 태민이 우울증과 공황장애 증세로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14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태민이 14일부로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에서 보충역으로 편입됐다”고 밝혔다.

이어 “태민은 이전부터 앓아온 우울증과 공황장애 증세로 군 복무 중에도 지속적으로 치료와 상담을 받았다”며 “최근 증세가 악화돼 군 생활과 치료의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보충역으로 편입됐다”고 설명했다.

태민은 지난해 5월 현역으로 입대해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에서 복무해왔다.

다음은 SM 공식입장 전문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태민이 2022년 1월 14일부로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에서 보충역으로 편입되었습니다.

태민은 이전부터 앓아온 우울증 및 공황장애 증세로 군 복무 중에도 지속적으로 치료와 상담을 받으며 복무해왔으나, 최근 증세가 악화되어 군 생활과 치료의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보충역으로 편입됐습니다.

이에 태민은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할 예정입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태민이 치료에 집중하며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선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산 50대 주민, 굴찜 먹다 천연진주

경남 창원시에 사는 곽인숙(52·여)씨 부부가 최근 지역 어시장에서 굴을 구입해 찜요리를 해 먹던 중에 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