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주국제영화제, 꽃피는 4월 관객과 직접 만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팬데믹 완화 기대… 대면 행사 예고
취화선 등 8편 태흥영화사 회고전

올해 전주국제영화제가 대면 행사를 예고했다. ‘태흥영화사 회고전’도 준비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제23회 영화제가 오는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영화제는 모두 18개 섹션, 230편 규모로 500회차 상영을 준비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 정점을 찍었던 제19회(241편 536회차), 제20회(265편 559회차)와 비슷한 수준이다. 팬데믹이 완화될 것이라는 중장기적인 기대를 바탕으로 영화제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조직위는 설명했다. 물론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국 영화사 면면을 돌아보는 회고전도 준비한다. 한국 영화를 세계에 소개하는 데 공헌한 태흥영화사의 발자취를 돌아본다. 1980∼90년대 한국 영화의 완성도를 획기적으로 끌어올린 이 영화사의 공로와 지난해 10월 별세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를 기리는 의미도 담았다. 회고전에서는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2002), 송능한 감독의 ‘세기말’(1999), 김유진 감독의 ‘금홍아금홍아’(1995), 김홍준 감독의 ‘장미빛 인생’(1994), 장선우 감독의 ‘경마장 가는 길’(1991), 이명세 감독의 ‘개그맨’(1989), 배창호 감독의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이두용 감독의 ‘장남’(1985) 등 8편이 상영된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을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예년보다 많은 관객을 만날 수 있는 상황을 가정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 단계별 방역 조치 기준에 따라 진행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2022-01-1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