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화 앤디, 9세 연하 아나운서와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앤디 SNS
그룹 신화의 막내 앤디(41)가 세번째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앤디는 19일 신화의 대표 팬클럽 신화창조에 직접 글을 올려 깜짝 결혼소식을 전했다.

앤디는 “2022년은 제가 신화로서 우리 신화창조를 만난지 24년이 되는 해다. 세월만큼이나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무한한 사랑과 응원이 있어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새해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오늘, 이 소식은 여러분께 가장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다. 저에게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한 사람이 생겼다. 제가 힘든 순간에 저를 웃게 해주고 저를 많이 아껴주는 사람이다. 이제는 혼자보다는 같이 하는 삶을 살아보려고 한다”라며 벅찬 결혼 소감을 전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진 뒤 앤디의 소속사는 “앤디가 결혼을 준비 중이다. 결혼식 날짜가 확정되면 공식적으로 알리겠다”라고 전했다. 앤디의 마음을 훔친 예비신부는 약 1년 동안 열애한 9세 연하의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1998년 데뷔한 신화는 세계 최장수 아이돌그룹으로 올해로 데뷔 24주년을 맞이했다. 6명의 멤버 중 에릭, 전진 등이 차례로 결혼했고, 앤디까지 결혼하며 절반이 유부남이 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