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TBC 드라마 ‘설강화’ 한주 종영 앞당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던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가 한주 앞당겨 종영한다.

21일 JTBC에 따르면 ‘설강화’는 오는 30일 15·16회를 연달아 방송한 뒤 막을 내린다.

‘설강화’ 측은 예정대로 방송을 할 경우 2월 첫째 주에 마지막 회인 16회만 남게 되는 점, 설 연휴 시청량 증가 등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여대생 영로(지수 분)와 남파 간첩 수호(정해인)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옛 국가안전기획부를 미화했다는 주장 등이 제기되면서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시민단체가 제기한 ‘설강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서 방송은 예정대로 진행됐으나 시청률이 1∼3%대에 머물며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한편 ‘설강화’ 후속작으로 2월 12일 박민영·송강 주연의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 방송된다.

이은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