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품 착용 논란’ 송지아, 활동 중단 선언...“모두 내 잘못”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송지아 유튜브 영상 캡처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인 뷰티 유튜버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가 사과와 함께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25일 송지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송지아는 “우선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 죄송하다. 그리고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송지아는 “최근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내 잘못”이라며 “유튜브를 하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해야 했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가품을 구입하게 된 이유에 대해 “처음에는 예뻐서 구매했다. 그러다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고 그것에 점점 빠져서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지금 후회하고 있고 과거의 저를 생각했을 때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돌이켜보면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줄 때 조금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보여지는 송지아에 집중했다.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최근 가품 논란 이후 여러분들의 조언과 질책을 보면서 하루하루 반성하면서 제 부족함을 인지하고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살고 있다”고 했다.

송지아는 “저로 인해 사랑하는 팬들과 가족들이 상처를 받았다. 이 문제에 대해 뼈져리게 느끼고 있다. 모든 것이 내 잘못이니 가족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유튜브를 시작한 초반부터 프링이(구독자)들에 대한 마음은 정말 진심임을 알려 드리고 싶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운영하는 채널 모두 비공개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끝까지 제 잘못에 대해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프리지아(본명 송지아). 사진=효원CNC, 인스타그램
뷰티 유튜버로 활동하던 송지아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해당 프로그램 출연 당시 착용했던 옷과 액세서리 일부가 명품 브랜드를 따라 한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송지아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린 뒤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현재 송지아의 유튜브 채널 ‘free지아’와 인스타그램에는 사과 영상과 사과문을 제외한 모든 게시물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