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울포토] ‘드레스 장인’ 엘리 사브 품격의 런웨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리 사브의 웨딩드레스는 예비 신부들에게 인기가 있는데, 노출이 적고 보수적인 디자인, 과감한 드레이핑과 아낌없는 비즈 사용으로 화려하고도 우아한 느낌을 자아낸다.

엘리 사브는 중동 레바론 출신의 유명 패선 디자이너이다.

9살때부터 여성복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18살때부터는 이미 자신의 브랜드를 론칭할 정도로 천재적인 감각의 오트쿠튀르 디자이너이다.

그는 디자이너가 전 세계에 단 3명 뿐인 파리 오트쿠튀르 컬렉션의 멤버이다. 나머지 두명은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발렌티노이다.

엘리 사브의 드레스 브랜드는 디자인이 독특해서 안젤리나 졸리, 비욘세, 테일러 스위프트 같은 셀럽들에게 사랑을 받고있다.

그는 18세에 파리 유학, 19세에 유학 중단하고 고향인 레바논에서 브랜드를 런칭했고 24세에 이탈리아 디자인 협회 멤버 가입을 했는데 이탈리안이 아닌 사람으로 최초였다.

24세에 로마에서 첫 컬렉션을 하고 36세때 요르단의 라니아 왕비가 즉위식때 엘리 사브 드레스를 착용했다.

1999년 요르단의 여왕, 라니아 왕비가 죽위식 때 엘리사브 드레스를 입으면서 셰계적으로 명성을 얻었고, 그 이후 부터는 중동과 유럽 상류층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