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충수염 수술’ BTS 지민 근황 “금방 퇴원할 수 있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급성 충수염으로 입원해 수술을 받은 방탄소년단 지민이 “금방 퇴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3일 지민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걱정 끼쳐서 죄송하다”면서도 “회복도 잘하고 있고 밥도 세끼 다 챙겨 먹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잠깐만 기다려 달라. 얼른 회복하고 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민은 앞서 지난달 30일 인후통과 복통 증세로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정밀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과 급성 충수염 진단을 받으면서 다음 날인 31일 새벽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