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재희·등산 전도사 김섬주
아픈 역사 서린 서해랑길을 걷다


●한국의 둘레길(EBS 저녁 7시 30분)

배우 송재희가 최근 새 드라마 출연을 앞두고 마음을 쉬어가기 위해 ‘등산 전도사’ 김섬주와 함께 한국의 둘레길 서해랑길을 찾았다. 서해랑길 53코스는 아프지만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가 스며 있는 길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시멘트 다리인 새창이 다리와 일제가 수탈을 위해 지은 임피역 등 군산 곳곳에는 잃어버린 시간을 딛고 일어선 새로운 생명이 꿈틀댄다. 아픔이 서려 있지만 이 길은 잊히기보다 기억되길 바라는 듯 오가는 사람들에게 지나간 시간과 기억을 되새겨 준다.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는 명소도 많다. 사계절 마르지 않는 군산호수 둘레길을 걷다 보면 숲이 지닌 진한 생명력을 만끽할 수 있다. 또, 마치 다른 세상으로 이어진 터널처럼 보이는 엄청난 대나무 숲길로도 들어가 본다.

2022-02-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