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씨엔블루 정용화·그룹 크래비티 등 가요계 잇딴 확진에 ‘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밴드 씨엔블루 메인보컬 정용화
KBS 제공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폭증하는 가운데 가요계에서도 잇따라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13일 가요계에 따르면 밴드 씨엔블루의 메인보컬 정용화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정용화가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가벼운 목감기 증상만 있으며 완치 판정을 받을 때까지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달 컴백을 앞둔 그룹 크래비티(CRAVITY)는 멤버 9명 중 세림, 앨런, 정모, 민희, 형준, 태영, 성민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전날 공식 팬카페를 통해 “지난 11일 태영이 발열 증세를 보여 멤버 모두 자가진단 키트와 PCR 검사를 한 결과, 7명이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크래비티 멤버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소속사는 “현재 멤버들은 발열, 인후통 외에 다른 증상은 없다”며 “양성 판정을 받은 멤버들은 재택 치료를 위한 격리 및 휴식 중이며 음성 판정을 받은 우빈·원진은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크래비티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크래비티는 이달 22일 정규음반 파트 2 ‘리버티 : 인 아워 코스모스’(LIBERTY : IN OUR COSMOS) 발표를 앞두고 콘셉트 필름, 뮤직비디오 티저, 하이라이트 메들리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었다.

그러나 멤버 다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컴백 일정은 차질을 빚게 됐다.

소속사는 “크래비티는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자가격리 기간 등의 사항을 고려해 프로모션 콘텐츠 공개 및 22일 앨범 발매는 연기했다”고 밝혔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가요계에서는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에픽하이의 타블로, 엔하이픈의 선우, 세븐틴의 원우, T1419의 건우, 블랭키의 이영빈·김태우·박동혁·박시우, 2am의 조권·정진운·임슬옹 등 20여명이 확진됐다.

에픽하이는 타블로의 확진으로 오는 14일 예정됐던 컴백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앨범 발매일인 14일 오후 열릴 예정이던 온라인 기자 간담회도 취소됐다.

다만 “정규 10집의 두 번째 음반 ‘에픽하이 이즈 히어 하’(Epik High Is Here 下) 음반 발매는 변동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룹 2am의 조권도 12~13일로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했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