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RM에 화답한 이유빈 “멋있게 타보겠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 RM, 쇼트트랙 이유빈 선수. 사진=뉴스1,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RM이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선수들의 계주 은메달을 축하했다.

13일 RM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랭 여자 3000m 계주 결승 중계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최민정, 김아랑, 이유빈, 서휘민 선수가 출전한 가운데 네덜란드에 이어 2위로 들어오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RM은 선수들과 코치가 기뻐하는 모습의 중계화면 사진을 올리며 “멋”이라는 글과 함께 선수들을 향한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해당 글을 본 이유빈은 “올림픽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 다음 종목 더 재밌고 ‘멋’있게 타보겠다. 7년째 아미 겸 올림픽 출전 선수”라는 글로 RM의 응원에 화답했다.
▲ 활짝 웃은 V
최민정(왼쪽부터), 서휘민, 이유빈, 김아랑 등으로 구성된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3일 중국 베이징 수도체육관에서 열린 베이징동계올림픽 3000m 계주 결선에서 김아랑과 최민정의 막판 스퍼트로 중국과 캐나다를 제치고 은메달을 딴 뒤 태극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베이징 연합뉴스
RM은 앞서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황대헌, 이준서 선수가 1000m 준결승전에서 석연치 않은 이유로 실격 처리되고, 박장혁 선수가 다쳐 기권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자 인스타그램을 통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방탄소년단의 공식 SNS 계정에 구토 악플 테러를 하기도 했다. 

RM은 이후에도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 이미지를 올리며 “Respest(리스펙트)”라는 짧은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해당 경기에서는 황대헌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