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혼날 것 같아”…이상화 베이징 간 사이 강남이 벌인 ‘일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혼날 것 같아”…이상화 베이징 간 사이 강남이 벌인 ‘일탈’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가수 강남이 아내 이상화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중계를 위해 집을 비운 사이 ‘자유’를 만끽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강남은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 아내 이상화가 올림픽 중계를 위해 출국해 혼자 지내게 된 일상을 공개했다.

강남은 “아내가 거의 한 달 동안 없다. 사귀고 나서 처음이다. 4년 만에 혼자다”라면서도 “좀 즐기면서도 또 너무 많이 좋아하면 아내가 상처받을 것 같다”고 조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렇지만 곧 “아내가 4년 만에 없으니까 못했던 것들을 하겠다. 슈퍼 가서 사고 싶은 걸 사겠다. 제가 사고 싶은 걸 그동안 못 샀다. 소시지 같은 걸 실컷 먹어야겠다”며 마트로 향했다.
▲ “혼날 것 같아”…이상화 베이징 간 사이 강남이 벌인 ‘일탈’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강남은 마트에서 온갖 라면과 소시지 등 20만원 어치의 장을 봤고,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혼날 것 같다”면서도 사온 음식을 하나씩 해치웠다.

평소 이상화는 건강을 위해 염분이나 당도가 지나치게 높은 음식을 먹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 “혼날 것 같아”…이상화 베이징 간 사이 강남이 벌인 ‘일탈’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음식을 먹던 강남은 유튜브로 과거 이상화의 현역 선수 시절 경기 중 질주하는 모습을 보면서 “밤에 화나면 저렇게 뛰어와”라고 폭로 아닌 폭로를 했다.

강남은 또 친구들을 집으로 불러 함께 군것질을 하고 게임을 하며 집을 마구 어질러놓았다.
▲ “혼날 것 같아”…이상화 베이징 간 사이 강남이 벌인 ‘일탈’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영상은 짜파게티에 이어 컵라면까지 먹는 강남의 모습과 함께 ‘상화 없는 한달, 강남은 잘 지낼 수 있을까’라는 자막으로 올림픽 기간 중 강남의 일상 공개를 예고했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