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업계 이목 끈 ‘가상 인간’ 로지, 가수로도 나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 싱글 ‘후 엠 아이’ 발표

MZ세대 선호하는 얼굴형 모아 만든 ‘가상 인간’
팔로워 11만명 ‘버추얼 인플루언서’
▲ 가상인간 로지 SNS. 2022.02.15
TV 광고를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버추얼(가상) 모델 로지(Rozy)가 가요계에 데뷔한다.

로지는 15일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채널을 통해 “이달 22일 첫 싱글 ‘후 엠 아이’(WHO AM I)를 발표한다”고 밝히며 관련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

로지는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가 MZ세대가 선호하는 얼굴형을 모아 만든 가상 인간이다.

지난해부터 활동을 시작한 로지는 가상 인간 최초로 신한라이프 TV 광고에 등장해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현재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1만명 이상에 달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로 평가받는다.

로지의 가수 데뷔 프로젝트는 뮤직바인이 기획·제작을 맡았고 볼빨간사춘기의 앨범을 프로듀싱한 정재원이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로지 측은 “첫 싱글 발매일인 22일은 로지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영원히 늙지 않는 22살’이라는 차별화된 포인트를 갖는 만큼 상징적인 의미를 담아 데뷔 일자를 정했다”고 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