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혼자 양말도 못신어”…59㎏→97㎏ ‘박보검 아빠’ 최무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최무성. 쥬비스 제공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택이 아빠로 유명한 배우 최무성이 최근 받은 건강검진 결과에 충격을 받아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15일 최무성은 최근 체중이 97kg까지 늘었고, 건강검진 결과 고혈압, 고지혈증, 지방간, 동맥경화, 당뇨까지 진단을 받으며 체중 감량이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무성의 건강검진을 진행한 의사는 “적정 체중보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과체중으로 인해 대사증후군에 해당하는 질환들이 보이고 있다”며 “특히 지방간의 경우 중등도 이상의 소견이 나왔으며 당뇨 역시 약물 치료가 필요한 수준으로 건강을 위해서라도 꼭 체중 감량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무성은 예전에 체중이 59㎏에 불과할 정도로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었다.

하지만 30대 중반이 넘어가면서부터 살이 찌기 시작했다고 한다.

최무성은 “인스턴트 음식을 많이 먹고 생활습관이 불규칙하다 보니 체중이 늘게 된 것 같다. 특히 다이어트를 하면서 요요를 반복하다 보니 살이 찌는 체질로 변하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얼굴과 복부 위주로 살이 찐다는 최무성은 “상체에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다리 근육이 나빠졌다. 배가 많이 나오니 양말을 신을 때 힘들다”라며 체중 증가로 인한 불편함도 토로했다.

한편 2002년 영화 ‘남자 태어나다’로 데뷔한 최무성은 영화 ‘악마를 보았다’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미스터 션샤인’ ‘녹두꽃’ ‘비밀의 숲2’ 등에 출연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