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성년자와 불륜’ 톱배우, 촬영장에 여친 불렀다가 ‘퇴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히가시데 마사히로. 영화 ‘아사코’ 스틸
‘아스달 연대기’ 등 한국에서도 활동 중인 카라타 에리카와 불륜이 발각돼 파문을 일으킨 일본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가 소속사로부터 손절당했다.

18일 일본 연예기획사 유마니테는 “14일을 끝으로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전속게약을 해지했다”라고 밝혔다.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2020년 영화 ‘아사코’에서 함께 연기한 카라타 에리카와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샀다.

두 사람은 불륜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이후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논란 속 연예계에 복귀했지만, 지난해 10월 촬영을 위해 머무르던 히로시마 호텔에 여자 친구 A씨를 부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소속사 역시 “본인에게 확인해보니 모두 사실인 것 같다”며 “실로 옳지 않은 행동”이라고 분노했다.

소속사는 결국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계약을 해지했다.

소속사는 “저희는 지난 2년간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문제에 대해 최선을 다해 대처해 왔다. 당연히 히가시데 마사히로 자신 역시 저희와 같은 마음으로 가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가을 여자 친구를 촬영장에 부른 일로 그와 신뢰가 모두 깨졌다고 지적했다.

한편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드라마 ‘컨피던스 맨 JP’, 영화 ‘스파이의 아내’, ‘아사코’, ‘산책하는 침략자’ 등으로 한국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일본의 유명 배우 와타나베 켄의 딸 안과 결혼했으나 카라타 에리카와 불륜이 발각되며 결국 이혼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