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출시 3개월 디즈니 플러스, K콘텐츠 인기는 ‘마이너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첫 오리지널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흥행과 화제성 면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디즈니+ 제공
‘콘텐츠 공룡’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국내 상륙 석 달을 맞았지만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는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21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지난 16일 공개된 ‘그리드’는 디즈니+ 전 세계 TV쇼 20위에 올랐다. 드라마 ‘비밀의 숲’ 이수연 작가가 2년 만에 선보인 신작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낮은 순위다. 공개 이후 20위가 최고 성적이다.

케이팝 스타 강다니엘을 내세운 ‘너와 나의 경찰수업’(경찰수업) 역시 지난달 26일 첫 공개 후 한국에서는 1~2위를 오가고 있지만 글로벌 순위는 이날 19위를 기록했다. 역사 왜곡 논란을 겪은 ‘설강화’보다 낮은 순위를 보이다 지난 17~18일 기록한 13위가 그나마 최고 성적이다.

지난 2일 14부로 마감한 SBS 예능 ‘런닝맨’의 스핀오프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은 국내에서만 10위권에 들었을 뿐 큰 파급력을 보여 주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한국 오리지널 세 편 모두 기대보다 낮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 총 10부작인 미스터리물‘그리드’는 주 1회씩 10주에 걸쳐 공개한다. 디즈니+ 제공
디즈니+의 한국 콘텐츠가 힘을 못 쓰는 데는 특유의 공개 방식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 세계 동시 공개로 ‘바람몰이’를 하는 다른 글로벌 OTT와 달리 디즈니+는 국내 제작 콘텐츠를 현재 아시아 일부 국가에서만 서비스하고 있다. 한국을 제외하면 ‘경찰수업’은 홍콩·일본·싱가포르·타이완 등 4개국, ‘그리드’는 홍콩·타이완 등 2개 국가에 공개됐다. 디즈니+ 측은 “일부 아시아 국가에만 선공개됐고 미주 등 다른 국가에는 순차적으로 풀릴 예정”이라며 “다른 작품들도 국가마다 공개일이 다른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주 1~2회씩 에피소드를 순차 공개하는 방식도 ‘장르물 몰아 보기’로 굳어진 OTT 시청 패턴과 맞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리드’는 작가의 구성력과 필력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지만 주 1회 공개로 몰입을 떨어뜨린다는 반응이 나온다. 디즈니+ 한국 가입자는 예상보다 많지 않은 상황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론칭 첫날 일일 이용자가 59만명이었지만 지난달 말 23만여명까지 줄었다. 한 국내 OTT 관계자는 “마블, 픽사 등을 보려는 시청자가 얼마나 유입될지가 변수”라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2022-02-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