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족사 담은 스피어스 회고록… 판권료 179억원에 출간 계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리트니 스피어스
AP 연합뉴스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판권료가 179억원인 회고록을 낸다.

미 연예매체인 페이지식스, TMZ 등은 21일(현지시간) 스피어스가 출판사 시몬앤드슈스터와 1500만 달러(약 179억원)에 회고록 출간을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2017년 펭귄하우스와 계약한 금액인 6000만 달러(약 716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의 판권료다.

스피어스는 회고록에서 팝가수의 인생과 친부 후견 등 가족 이야기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출판업계는 스피어스 회고록 판권을 놓고 여러 출판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고 전했다.

페이지식스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여동생인 제이미 린 스피어스의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 책 출간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이미 린은 최근 언니에 대해 다룬 ‘내가 말해야 했던 것들’(Things I Should Have Said)에서 언니로부터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스피어스는 “여동생이 거짓말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반박하고 소셜미디어에 타자기 사진을 올려 별도의 책 출간을 예고한 바 있다.



안동환 전문기자
2022-02-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