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은진·간미연 “전성기 때 몽골 땅 5000평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심은진·간미연 “전성기 때 몽골 땅 5000평 받았다”
TV조선 캡처
걸그룹 베이비복스의 심은진과 간미연이 전성기 시절 몽골에서 수천평의 땅을 선물 받았던 사연을 소개해 관심을 끌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는 베이비복스 심은진-간미연이 게스트로 출격해 오랜만에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진행자 붐은 “베이비복스는 원조 한류 걸그룹이다. 얼마나 인기가 많았느냐면 몽골 대통령에게 땅을 받았다는 말도 있었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꺼냈다.

이에 간미연은 “몽골 대통령의 초청으로 몽골의 백악관 같은 곳에 가서 만찬을 먹는 것은 맞다”면서도 “다만 땅은 다른 분에게서 받았다”고 말했다.

심은진은 “공연을 주최하신 분이 준 것이다. 5000평을 주셨다”면서 “멤버 1명당 1000평을 받은 것이었다. 땅 안에 (몽골의 전통 이동식 주택인) 게르도 한 채씩 있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심은진과 간미연은 “우리끼리 ‘나중에 5000평 땅에 골프장을 만들자’고 했다. 하지만 그 땅이 어딘지도 모르고 갖고만 있었는데, 사업을 하시던 분이 중간에 부도가 났다고 하더라. 지금은 그 자리에 아파트가 들어섰다”면서 ‘웃픈’ 결말을 공개했다.

이에 붐은 “여러분, 행사비는 무조건 현금으로 받아야 합니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