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니, 야외 수영장 있는 초호화 LA 하우스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니 브이로그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미국 LA에서의 일상을 공유했다.

제니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LA 브이로그 영상을 게재하며 LA에 있는 집을 소개했다. 제니는 야외 수영장으로 가 “좋은 수영장이 있는데 수영은 한 번도 안했다. 수영장이 이렇게 크면 뭐 하나 싶다”고 말했다.

제니는 팔에 시퍼런 멍을 보여주며 “핼러윈 주간에 LA에 와서 친구들이랑 귀신의 집 여러 군데를 갔다. 엄청 겁먹고 귀신의 집을 뛰어다니다가 생겼다. 죽기 살기로 도망치다가 벽에 부딪혔다. 2주나 지났는데 안 없어진다. 계속 어두워져서 사람들이 걱정하는데 아프진 않다”라고 설명했다.

짧은 레깅스에 흰 티를 입고 밖에 나선 제니는 “이렇게 입고 산책 나와도 아무도 절 신경 쓰지 않는다”라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보통 아침에 일어나서 이 동네를 한 바퀴 걷는다. 해가 이쁘게 지는 걸 볼 수 있다. 여기 와서 제일 많이 한 게 산책인 것 같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