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 관리 관심없다”더니… 류준열, 강남 건물 되팔아 40억 차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준열母 대표로 있는 법인 명의로
90%인 52억 대출 받아 83평 땅매입
대출로 신축 건물 올린 뒤 1월 150억 매각
2년 만에 40억 시세차익…“투기” 비판도
▲ 류준열 인스타그램 캡처
“돈 관리에 큰 관심이 없다”고 밝혔던 배우 류준열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빌딩을 지어 되판 뒤 단기간에 40억원의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부동산등기부등본과 일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류준열이 90%를 대출 받아 58억원으로 매입한 역삼동 땅에 70%의 공사비(17억원)를 대출해 신축 건물을 올린 뒤 곧바로 150억원에 되팔아 2년 만에 40억원의 차익을 거뒀다.    

매체는 류준열이 2020년 어머니가 대표로 있는 개인법인 명의로 역삼동 땅을 매입했다고 전했다. 83평 부지의 매입가는 58억원으로, 류준열이 은행에서 52억원을 빌려 매매가의 90%를 대출로 마련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후 류준열은 지하 2층, 지상 7층 짜리 건물로 신축 공사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신축 자금 명목으로 공사비의 70%인 약 17억원을 또 대출했다.
▲ 류준열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올해 1월 해당 건물은 150억원에 팔렸다. 건물 소유 약 2년 만에 류준열이 벌어들인 시세 차익은 세전 60억원, 세후 40억원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류준열이 강남 건물을 단기간에 되팔아 막대한 시세차익을 거둔 것에 대해 이를 투자로 보기 어렵다 비판하며 투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류준열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언론에 “배우 개인 자산 및 사업과 관련한 사생활은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준열이 법인을 설립한 이유가 개인 수입 관리와 사진 전시회 기획이고 건물 매각 이유는 친구들과 진행하려던 사업이 코로나19로 인해 보류됐기 때문이라는 보도에도 소속사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류준열 “전 재테크보다 연기에 더 집중”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류준열이 2019년 3월 영화 ‘돈’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에서 했던 소신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류준열은 영화 ‘돈’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던 만큼, 재테크에 대한 관심과 연예인이 된 뒤 건물주가 되는 이슈가 나오는 것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류준열은 당시 “재테크를 하다가 수익이 많이 나게 되면 그걸 업으로 삼으시는 분들이 계시다고 하더라”면서 “하지만 저는 그쪽보다도 연기하면서 관객들 만나는 것에 더 관심이 많고 집중해야 하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까 돈 관리에 크게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연기 쪽에 더 에너지를 써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답했다.

또 류준열은 “(건물주로 기사나는 건) 어렵지 않나 한다”면서 “저는 ‘저축한다’거나 ‘재테크한다’는 느낌 보다 ‘돈에 더 집중하지 않고 어떻게 하면 연기에 더 집중할까, 어떻게 관객들을 만나야 할까’에 더 집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 류준열 인스타그램 캡처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