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가인 “유년 시절, 행복하지 않았다…연정훈 덕분에 치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써클 하우스’ 첫 MC 맡고 깜짝 고백

▲ 한가인 “유년 시절, 행복하지 않았다…연정훈 덕분에 치유”
SBS ‘써클하우스’
배우 한가인이 행복한 유년 시절을 보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대국민 상담 프로젝트 ‘써클 하우스’에는 오은영 박사와 함께 첫 예능 고정 MC로 안방에 복귀한 한가인이 출연해 연애와 육아, 결혼에 대한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가 “어제 한가인씨 볼 생각에 설렜다”고 덕담을 건네자 한가인은 “아침에 일어나서 샤워를 할 때 저도 설렜다. ‘선생님도 샤워하고 계실까’ 생각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한가인은 결혼하고 11년 동안 아이를 갖지 않았다며 “저는 제가 너무 어려서 책임지기 어려울 것 같아서 남편과 상의 후 아이를 갖지 않았다. 그래서 제 이름에 연관검색어로 ‘불임’이 따라다녔다”라고 말했다.

한가인은 2005년 연정훈과 결혼해 11년만인 2016년 첫째 딸을, 2019년 둘째 아들을 얻었다.
▲ 한가인 “유년 시절, 행복하지 않았다…연정훈 덕분에 치유”
SBS ‘써클하우스’
한가인은 육아로 인한 고민도 털어놨다.

한가인은 “저는 일을 제 맘대로 조절할 수 있는 직업이니 아이를 36개월까진 제가 키워야 한다는 생각이었다”라면서도 “아이들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갈수록 저는 불안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사연자가 아버지가 외도를 일삼았던 유년 시절에 대한 사연을 보낸 것과 관련해 한가인은 “저는 너무 동감한다. 행복한 유년 시절을 보내지 못했다”고 깜짝 고백을 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가인은 “힘든 시기가 있었는데 아빠라는 존재에 미움은 아니다. 무감정이란 표현이 맞다”면서 “그런데 남편 집에 갔을 때 너무 좋아 보였다. 난 평생 가져보지 못한 모습. 찌개가 끓고 가족이 모여 있고 ‘너는 오늘 어땠니?’라며 오늘 하루에 관해 이야기하는 따뜻한 모습이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남편이 아이와 놀고 있는 모습을 보면 전 너무 치유를 받는다”면서 “제가 꿈꿨던, 내가 바랐던 아빠의 모습을 우리 신랑이 보여주고 있어 치유가 많이 됐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신진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