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유리, 개그우먼 군기 문화 폭로 “뺨 때리고 헛소문 퍼뜨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유리, 개그우먼 군기 문화 폭로
유튜브 채널 ‘코믹마트’
SBS 공채 개그맨 고유리가 과거 개그우먼 사이에 존재했던 군기 문화를 비판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코믹마트’에는 ‘현직 개그우먼이 말하는 개그우먼 군기 문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개그맨 백승훈과 임준빈은 고유리에게 개그우먼들의 군기 문화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고유리는 “여자들 군기는 남자 선배들보다 더 있었다. 여자 선배들이 더한다고 들었다”라고 밝혔다.

백승훈이 “실명을 공개하라는 것은 아니지만 여자 선배가 여자 후배를 때렸다는 이야기를 때렸다는 이야기를 들어봤느냐”고 묻자 고유리는 “들어는 봤다. 뺨을 때린 이야기도 들어봤고 인격적으로 모독하기도 한다”고 답했다.

고유리는 여자 선배들이 ‘야, 네가 그러니까, 남자 선배들이’라는 식으로 여자 후배를 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 선후배들끼리는 몽둥이를 쓰는데 여자들끼리는 주로 말로 조진다”고 전했다.

백승훈이 “남자들은 때리고 나중에 술을 사주면서 (감정이) 풀어진다. 그런데 여자들은 잘 안 풀어지지 않느냐”고 묻자 고유리는 “그렇다. 소문을 이상하게 퍼뜨린다”고 답했다.

이어 “(소문이) 어느 정도는 진짜도 있겠지만 워낙 과장하는 걸 좋아한다”면서 “내가 남자 선배에게 힘든 점을 이야기하고 같이 밥을 먹으면 아무 사이도 아닌데 이미 벌써 잤다고 소문이 난 적도 있다”며 억울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고유리는 “옛날에는 이게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났지만 (소문을 퍼뜨린 게) 누군지 알게 된 뒤 가서 따지고 싶진 않았다. 혼자 살아야 하나 싶었다. 내가 아니고 당당하니까 언젠가는 밝혀질 거고, 내가 아닌 걸 아는 내 주위 사람들은 그대로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라고 말했다.

2012년 S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고유리는 현재 KBS ‘개승자’와 유튜브 ‘유리멘탈’ 등에서 활동 중이다.

‘코믹마트’는 SBS ‘웃찾사’ 출신 개그맨 백승훈과 임준빈이 운영하는 코미디 콘텐츠 채널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