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안부’ 피해자 박필근 이야기
국악·동화로 담아 日에 전하다


●특집다큐 박필근 프로젝트(KBS1 낮 12시 10분)

삼일절 특집으로 경북의 유일한 생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박필근 할머니 이야기를 국악, 동화 등으로 담아 일본에 전달하는 과정을 담았다. 일본인들에게 정확한 역사적 진실을 전하고, 두 나라의 미래 세대를 잇는 화합의 다리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가야금, 민요 등으로 할머니 이야기를 담은 ‘민들레 아리랑’을 창작했다. 또 무겁고 가슴 아픈 이야기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쉽게 전달될 수 있도록 동화로 만들었다. 일본군 ‘위안부’ 진실을 전하는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함께했으며, 일본 현지에서 전국행동 공동대표와 일본 희망씨앗의 도움으로 일본인 학생들에게 상영됐다. 내레이션은 배우 한예리가 맡았다.

2022-03-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