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남, 지하철 친구에게 850만원 ‘손흥민 시계’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네친구 강나미
방송인 강남이 지하철에서 친구가 된 최승리씨에게 800만원 상당의 시계를 선물했다.

강남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에 ‘지하철 친구에게 1000만 원어치 선물 주고 대성통곡의 촬영 현장 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강남은 2014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촬영 당시 지하철에서 우연히 만나 인연을 맺고 우정을 이어 온 친구 최승리씨를 언급하며 “최승리 덕분에 제가 성공하게 됐다. 예능도 찍고, 와이프도 만나게 됐다. 그 친구 덕분에 웃으면서 살고 있다. 항상 고마운 마음이 있었는데 제대로 된 선물을 해 준 적이 없어서 선물을 준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남은 “첫 번째 선물은 장미꽃 손편지다. 친구를 울컥하게 만들 수 있게 편지를 써보려고 한다. 그런데 이걸로 감동을 안 받을 수도 있어서, 지하철 광고를 하려고 한다. 고마워하는 마음을 모두가 알았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강남은 “승리랑 시계 얘기를 몇 번 했었다. 차 얘기도 했는데, 차를 사 줄 형편은 안 돼서 시계를 사주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승리씨는 자신의 얼굴이 담긴 지하철 생일축하 광고판을 보고 깜짝 놀랐고, 시계를 받고 “울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