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빚 16억이라던 이상민, ‘월세 200만원’ 2층집 이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캡처. 20222.03.01
방송인 이상민의 ‘빚쟁이’ 콘셉트가 재차 도마 위에 올랐다.

이상민은 지난달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 출연해 새롭게 이사한 자신의 파주집으로 탁재훈을 초대했다.

이상민의 파주집은 복층 구조로 깔끔한 모습을 보였다. 1층에는 거실, 1.5층에는 주방, 2층에는 침실과 옷방이 위치해있었다. 넓직한 테라스는 개인주택의 로망을 실현하기 충분했다.

서울을 떠나 파주로 이사오게 된 이상민은 “싱숭생숭하다. 항상 거기서 거기로 다녔는데”라며 “다시 서울에 상경할 때는 멋지게 상경한다”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탁재훈이 “멀리 이사를 왔냐”고 하자 이상민은 “방법이 없었다. 여기가 전에 살던 집의 월세 반값”이라며 “(서울은)14평, 18평도 월세 200만원 달라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최근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 새로 이사갈 집의 시세가 보증금 5000만 원에 월세 200만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상민은 빚 9억이 16억 4000만원으로 늘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상민의 이번 이사를 두고 반응은 분분하다. 이상민이 ‘빚쟁이’ 콘셉트를 두고 이미 불편함을 표하는 시선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상민의 월세 200만원이 비연예인 시선에서 볼 때 충분히 비싸게 느껴진다는 반응도 많다.

또 신발 애호가로 알려진 이상민이 수천만원 대의 신발을 모으고, 실제 방송에도 착용하고 나온 사례가 있어 그의 캐릭터를 두고 불편함을 느끼는 네티즌들이 많아지고 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