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물어보살’ 임신 막달에 잠자리 요구한 남편에 서장훈 “사람이냐”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임신 막달인 아내에게 잠자리를 요구한 남편이 등장해 서장훈과 이수근의 분노를 키웠다.

최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31살 남편과 25살 아내가 등장했다.

아내는 “제가 임신했을 때 많이 싸웠다. 트러블도 많았고 크고 작은 사건들이 있었다. 임신 막달 때쯤 남편이 새벽에 일찍 출근하고 밤 늦게 퇴근하는 일을 하고 있었다. 당시 저는 임신 8~9개월 정도였는데 잠자리를 요구하더라. 얘기 좀 하자고 하면 피곤해서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남편은 “아내가 애를 두 번이나 유산했다. 세 번째로 임신한 아이는 정말 힘들게 가졌다. 저는 가정을 위해 오로지 돈 벌 생각만 해서 아내한테는 옆에만 있어주기를 바랐다”고 변명하자 서장훈은 “그게 잠자리를 요구하는 거랑 무슨 상관이냐”며 황당해했다.

이후 제작진에 의해 아내가 유산을 총 네 번 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서장훈과 이수근은 더욱 분노했다.

서장훈은 “그런 사람한테 네가 잠자리를 요구했다는 거냐. 보통 산모의 안전이 우선인데 넌 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장훈은 “너 하나만 보고 결혼해서 너 옆에 있는 사람이다. 이제부터 정신을 차리고 똑바로 살아야한다”고 조언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