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장혁 “손 부상입힌 중국선수 우다징,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장혁 선수가 2022 베이징 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 경기 중 왼손 부상을 입힌 중국 우다징 선수에게 사과를 받았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꽉 잡아 빙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쇼트트랙 남자 계주팀 곽윤기, 황대헌, 김동욱, 박장혁, 이준서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장혁은 “우다징 선수를 닮았다는 얘기를 고등학교 때부터 정말 많이 들었다”며 중국 우다징 선수를 언급했다.

그는 “내가 이번 대표팀에 처음 들어가서 처음으로 (우다징 선수의) 실물을 가까이서 보게 됐다.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하고 둘이 마스크를 내렸는데 한국, 중국 대표팀이 전부 빵 터졌다”고 전했다. 똑 닮은 두 사람의 모습에 모두가 폭소한 것.

박장혁은 “내가 봐도 너무 똑같이 생겼더라”며 “우다징 선수도 날 보고 ‘오우’라고 반응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장혁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m 준준결승 경기에서 손 부상을 당한 이야기도 꺼냈다.

당시 경기 중 넘어졌던 박장혁은 뒤따르던 중국 선수 스케이트 날에 손이 밟혀 부상을 입었다. 현지에서 11~12바늘,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11바늘을 꿰맬 정도의 심각한 부상이었다.

박장혁은 “내가 우다징 선수 때문에 손을 다쳐서 존경심이 좀 떨어질 뻔했다”면서 “그런데 5000m 계주 경기 들어가기 전 마주쳤을 때 영어로 ‘괜찮냐’고, ‘미안하다’고 사과하더라”며 우다징 선수에게 직접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 박정혁은 이번 올림픽에서 헝가리 감독으로 활약한 전재수 감독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는 “전재수 감독님께서 제 사이즈에 맞는 장갑을 구해주셨다. 그게 없었다면 찢어진 장갑을 테이프로 감아 출전해야 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