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로버트 패틴슨 ‘배트맨’ 상반신 노출 속 비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트맨’ 월드 프리미어
영국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워너 브라더스 월드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3-02 APF 연합뉴스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노출 장면을 찍기 위해 체중 감량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패틴슨은 영화 ‘더 배트맨’에서 맡은 배트맨의 상반신 노출과 관련, “부끄러움이 내가 체중 감량을 할 수 있었던 동기부여가 됐다”라고 말했다. 로버트 패틴슨은 배트맨이 셔츠를 벗는 장면을 찍기 위해 식단을 줄였고, 물 한모금도 조금씩 마셨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가 크랭크인 하기 전까지 약 3개월의 시간이 있었다. 그 시간 동안 운동을 열심히 했고 식단을 줄이며 준비했다”고 말했다. 패틴슨은 “셔츠를 벗는 노출신을 위해 촬영 전후로 계속 운동을 했고, 물 한모금도 세면서 마셨다”라고 고백했다.

영화 ‘잃어버린 도시Z’ 촬영 당시에는 “말 그대로 아무것도 먹지 않았었다. 런던에서 일주일간 지내면서 내 허리 사이즈가 28인치라서 좋아했다”며 “이후 6~7주 동안 약간의 생선과 쌀밥 부스러기, 샌드위치를 먹으며 다시 15 파운드가 쪘다”고 회상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