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체르노빌 10배 큰 원전 폭격” 우크라 모델의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크라이나 출신 모델 겸 방송인 올레나가 러시아의 전쟁 도발에 격분했다.

올레나는 4일 개인 SNS에 “체르노빌보다 10배 큰 원전이 폭격당해 화재가 났어요. 이게 터지면 유럽과 아시아 전체가 위험해져요. 제발 이 전쟁을 멈춰야 해요. 어제 민간인 대피 휴전협정을 해놓고 바로 폭격을 시작했어요”라는 글을 남겼다.

러시아는 지난달 24일부터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전쟁을 벌이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온몸으로 저항하고 있으며 젤렌스키 대통령 역시 수도 키예프를 떠나지 않으며 러시아 푸틴 대통령에게 맞서고 있다.

하지만 최근 러시아군의 포격에 맞아 자포리자 원전 단지 내 원자로 6기 가운데 하나가 불타고 말았다. 단일 단지로는 유럽 최대 규모의 원자력 발전소이기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 탱크가 핵 테러를 자행하며 원자로에 포격을 가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체르노빌 핵 발전소 폭발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았나. 러시아가 끔찍한 비극을 반복하려 한다. 공격이 계속 되면 언제 폭발이 일어날지 모른다. 유럽의 종말, 우리 모두의 종말이 될 수 있다”며 주변 국가들의 지원을 요청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평화협상 대표단과 앞서 민간인 대피를 위한 인도주의 통로 개설과 통로 주변 휴전에 합의했지만 거듭된 공격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